Today :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로그인      회원가입
     지팡이교회 홈페이지 새롭게 이동합니다.               휴가지에서 교회를 생각하면서...........               사도 권면을 생각하면서.......               유아세례를 삼위 하나님의 이름 안에서 행한 목회자의 마음               무엇을 믿고 있습니까?               사도 바울을 보면서 나를 바라보는 목회자의 자세               말씀과 성례(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65문)               전병욱 목사에 대한 탄원서를 생각하면서......               "축원합니다"는 성경적인가?               지역별 건전한 개혁교회 현황              

  홈  

  교회소식
  신학이야기
  일반소식
  학교소식
  영상강의
  교계소식


휴가지에서 교회를 생각하면서...........
2016-08-03 08:13:19   read : 5224

개혁교회를 하든 일반적인 목회를 하든 목사나 성도는 말씀을 깨달아가는 깊이나 넓이는 분명히 다른 것이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깊이나 넓이는 달라도 그것에 대한 본질과 통일성은 같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서로가 하나의 신앙을 고백을 하고 있다면 서로 협력하여 보편적인 교회가 되도록 하는 것이 거룩한 하나님 나라의 통치를 받고 있는 목사요 성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특별하고 특이한 교회가 아닌, 성경적이고 보편적인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제자교육의 교회는 결국에는 목사님의 말씀에 순종하라는 것입니다. 그 외 이상한 프로그램을 하는 교회도 똑같을 것입니다.


보편적인 교회는 목사의 카리스마가 아니라 서로 협력하여 하나의 신앙고백을 하는 것이고, 서로를 세워가는 주님의 몸 된 교회가 되는 것입니다. 저는 다시 시작을 해야 하는 목사라 말하기도 부끄러운 존재입니다. 서로 힘을 냅시다. 목사만이 목회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성도도 주님께 의지하는 삶이 목회이기 때문입니다. 서로가 협력하여 하나의 신앙의 교백을 하고 서로 성경적인 보편적인 교회가 되도록 오늘도 새로운 하루를 주신 것을 감사하면서 승리하면 어떨까요? 오늘 하루도 주님만 의지하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는 그리스도인의 자랑이 아닌가를 깊이 생활하면서 첫 시작을 합시다.




독자 한마디
X5fmSZeIH
Wanita hl2461mkv@yahoo.com
USA
CANADIAN PHARCHA nbupqljz@yqzksebj.com

의견쓰기
이 름 E-mail
제 목



프린트하기 기사메일보내기 독자한마디


이전으로
일반소식
휴가지에서 교회를 생각하면서...........
무엇을 믿고 있습니까?
세웛 사태 속에서 우리들의 기도- 이승구 교수
손봉호 교수님의 생명윤리에 대한 특강
개혁되어 가기를 소망하면서.....
개혁파 교회 장로제도의 이론적, 실천적 의미
성탄절을 생각하면서.....
우리 영혼의 명의가 필요한 시대!- 박주동님의 글
우리의 예배를 생각하며....
거룩해져 감
선교회에서 MTC(선교사 훈련생) 4기를 모집합니다.
2012, 현대판 노아 방주
선덕여왕 신권을 포기하다
개혁파적 목회자로의 첫 걸음(정철민 준목)
성경신학회 신앙 강좌(중요)
 | Home | 사이트구조 | 내용검색 | 전체내용보기 | 내용올리기 | | 
  Contact Webmaster